"총선 지역구 후보 35% 동물복지 공약…과거보다 늘어"
"총선 지역구 후보 35% 동물복지 공약…과거보다 늘어"
  • 헬스컨슈머
  • 기사입력 2024.04.05 15:55
  • 최종수정 2024.04.0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자유연대 분석…"농장·실험동물보다 반려동물 관련 공약에 집중"
댕댕이와 함께 사전투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광교1동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강아지와 함께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구체적 관련 없음. / 연합뉴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지역구 후보자 699명 중 250명(35.8%)이 동물복지 관련 공약을 내놨다는 동물보호단체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동물자유연대는 지역구 후보자들의 공약을 동물복지·권리 일반, 반려동물, 농장동물, 전시동물, 실험동물, 야생동물 등으로 분류하고 내용을 살펴본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5일 밝혔다.

동물복지 공약을 내 건 250명의 후보는 404개의 공약을 제시했다. 이 중 85.9%인 347개의 공약이 반려동물 관련이었다.

반려동물 편의시설 및 관련 축제, 수의료 서비스 강화 및 펫 보험 활성화, 유실·유기 동물 관리 강화 등이 주를 이뤘다.

반면 농장동물, 실험동물 등과 관련한 공약은 눈에 띄게 적었다고 동물자유연대는 지적했다.

공약 중 농장동물 관련은 3명의 후보가 4건, 실험동물 관련은 3명의 후보가 3건, 야생동물 관련은 3명의 후보가 3건을 제시하는 데 그쳤다. 동물복지·권리 일반과 관련된 공약은 40명의 후보가 44건을 내놨다.

동물복지 관련 공약을 제시한 후보들은 더불어민주당 115명(46.0%), 국민의힘 102명(40.8%)이었다. 그다음으로는 새로운미래(8명), 무소속(8명), 녹색정의당(7명), 개혁신당(7명), 진보당(2명), 우리공화당(1명) 순이었다.

동물자유연대 관계자는 "이번 총선에서 동물복지 관련 공약을 내놓은 후보들이 과거에 비해 많아졌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면서도 "대부분 공약이 반려동물에 관한 내용, 특히 편의시설을 확충하는데 머문다는 점이 아쉽다"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