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교육 의료계 거목이자 전쟁 영웅이었던 ‘의사’
국내 교육 의료계 거목이자 전쟁 영웅이었던 ‘의사’
  • 신인애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5:12
  • 최종수정 2024.05.09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을지재단 설립자 故 범석 박영하 박사 소천 11주기 추모식 

 

<사진설명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 내외가 헌화, 추모하고 있다.>

 

[헬스컨슈머] 을지재단이 설립자 故 범석 박영하 박사의 소천 11주기 추모식을 5월 7일 가졌다는 소식을 전해왔다. 

추모식은 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 홍성희 을지대학교 총장 등 을지재단 산하 주요 기관장 및 보직교수, 부서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고 덧붙였다.

재단측은 故 범석 박영하 박사가 우리나라 의학발전과 인재양성에 앞장 선 국내 의료·교육계의 거목으로, 의료의 공익화를 선도하고 국가 보건의료향상에 기여한 공들을 인정받아 1998년 사단법인 한국상록회로부터 ‘인간 상록수’에 선정됐고 1999년에는 국민훈장 모란장, 2008년에는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각각 수훈했다고 고인의 업적을 소개했다.

또 1950년 6.25 전장 발발 직후 의용군을 조직해 군의관으로 평양탈환작전에 참전하는 등 6년 여 동안 국가를 위해 소명을 다한 전쟁영웅이라고 설명했다.

고인은 2013년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묘역에 안장됐고 국립대전현충원으로부터 2018년과 2023년 두차례에 걸쳐 ‘이달의 현충인물’과 ‘이달의 영웅’으로 각각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