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럼증 질환’ 최신 지견 나누다
‘어지럼증 질환’ 최신 지견 나누다
  • 조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15:24
  • 최종수정 2024.05.2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지병원 연수강좌 개최

 

 

[헬스컨슈머]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이하 양지병원) 은 어지럼증의 정확한 진단, 치료를 위해 5월 23일 최근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어지럼증 질환’을 주제로 올해 첫 번째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연수강좌’를 개최했다는 소식을 알려왔다.

양지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인용, 2023년 어지럼증 환자 수는 101만5119명으로 10년 전인 2014년 73만6635명 보다 약 38% 증가했다며 현대사회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발생할 수 있는 어지럼증은 퇴행성 뇌질환, 뇌졸중, 뇌종양 등 중증 질환의 전조증상일 가능성이 커, 적절한 진단과 적극적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병원 측은 “의료대란이 지속되는 상황에도 의료공백을 극복하고 지역 병,의원 역량 강화 및 상호 진료 협력 증진, 최신 의학정보 공유를 목적으로 강좌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작년에도 ‘소화기계 질환’을 시작으로 ‘비만치료’, ‘척추관절질환’,’순환기 및 중환자 의학’ 등 다양한 연수 프로그램을 전개해 왔다고 소개했다.

강좌는 40여명의 지역 전문의와 개원의가 참가한 가운데 좌장인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신경과 정재면 의무부원장과 가정의학과 정휘수 수련교육실장 사회로 진행됐다고 전했다.

강좌 프로그램은 양지병원 신경과 류창환 과장 (어지럼증 환자의 접근), 조소영 과장 (어지럼증 검사의 해석과 적용), 이웅재 뇌신경센터장 (추골동맥 박리), 재활의학과 이준철 과장 (전정재활치료) 등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강좌에서 발표한 주제 중 ‘추골동맥 박리’는 혈관 벽의 내막과 중막, 외막 사이 균열이 발생, 혈액이 들어가면 혈관벽이 찢어지는(박리) 병으로 결국 혈관벽에 피가 쌓여 혈관이 막히면 뇌경색, 혈관이 터지면 뇌출혈로 이어지는 질환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전정재활치료’는 귓속 전정 기관 문제로 발현되는 어지럼증을 해결하는 대표적인 재활치료를 뜻한다고.

한편, 병원 측은 신경과 진료 강화를 위해 지난해 12월 두통과 어지럼증 진료 분야 국내 대표적 명의 서울백병원 신경과 정재면 교수를 초빙하고 올 4월 신경과 전문의 6인으로 구성된 서울 서남권역 최대규모의 ‘어지럼증센터’를 개소, 운영 중이라고 안내했다.

‘어지럼증센터’ 는 신경과를 중심으로 신경외과, 순환기내과, 영상의학과, 응급의학과, 이비인후과, 재활의학과 등 다학제 협진으로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다양한 질환 치료를 담당하고 있다는 점도 곁들였다.

김상일 병원장은 “최근 환자가 늘고 있는 어지럼증 질환의 혁신적 치료를 위해 최신 연구결과 경험 공유, 지역 병원과의 협업으로 지역 의료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