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은 암의 천적?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은 암의 천적?
  • 박채은 기자
  • 기사입력 2024.05.28 15:53
  • 최종수정 2024.05.2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 모두 접종하면 발암 가능성 줄어
(출차) 게티이미지코리아
(출차) 게티이미지코리아

 

남녀 모두 인유두종 바이러스(이하 HPV) 백신을 접종할 경우 (여성만 접종할 경우보다) 남녀 모두에게서 암이 더 줄어드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세영 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5월 27일 이 같은 연구결과를 인용해 밝혔다.

이 교수는 남녀 모두 HPV 백신을 70% 맞을 경우, 여성만 접종할 때보다 "남자는 암이 65%, 여성은 40%가 줄어든다는 보고가 있다"며 "집단 면역을 통해 (남성 접종은) HPV 질환에서 빨리 벗어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녀 모두에게 HPV 9가 백신을 접종하는 게 전 세계적 트렌드라고 강조했다.

HPV 9가 백신은 HPV 바이러스 유형 9가지에 대해 효능을 나타낸다는 의미다.

이 교수는 이날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열린 한국MSD의 HPV 9가 백신 '가다실9' 국내 출시 9주년 기념 간담회에서 관련 데이터를 제시하며 이같이 말했다.

주로 성 접촉을 통해 전염되는 HPV는 현재까지 200개 유형이 확인됐으며, 이 가운데 약 40개 유형이 피부와 점막에 감염을 일으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의 감염은 자연스럽게 소멸하지만, 일부 바이러스 유형은 지속적 감염을 일으켜 암, 다른 질환을 유발하는데 현재 전 세계적으로 전체 발생 암의 5.2%가 HPV 감염에 의해 발생한다고 전해진다.

 

 

HPV로 인해 걸릴 수 있는 암은 남성의 경우 음경암과 두경부암, 항문암, 여성은 자궁경부암과 외음부암, 질암 등이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여자 청소년을 대상으로만 HPV 2가, 4가 백신을 국가필수예방접종(NIP) 대상으로 지정하고 있다.

이 교수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33개 국가에서 남녀 모두에게 HPV 백신을 (필수 예방접종 대상으로) 접종한다"며 "이 가운데 28개 국가는 9가 백신을 접종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자 청소년에 국한해 2가, 4가 백신을 접종하는 국가는 우리나라 외 멕시코, 코스타리카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HPV로 인한 남성 두경부암이 증가하는 가운데, HPV가 두경부암의 주요 요인으로 떠오르고 있는 점도 남성 HPV 백신 접종이 필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국MSD는 가다실9가 실사용 증거(RWE)를 통해 유의미한 HPV 항체 반응 등 임상적 효능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