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체계 미발달 영유아에 신경계 질환 합병 등 주의해야 할 ‘병’
면역체계 미발달 영유아에 신경계 질환 합병 등 주의해야 할 ‘병’
  • 윤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6:12
  • 최종수정 2024.06.1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다니는 6세 미만 아이들에 수족구병 주의보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헬스컨슈머] 철저한 손 씻기가 최선의 예방책인 데다 합병증이 의심되면 정밀검사를 받아야할 이 병은 무엇일까?

다름아닌 주로 영유아에 비상이 걸린 수족구병이다.

최근 환자가 크게 늘면서 예방 관리에 비상이 걸린 수족구병은 주로 어린이들 사이에서 발생하는 바이러스 질환으로 엔테로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한다.

수족구병에 대해 에이치플로스 양지병원 소아청소년과 양무열 전문의로부터 들어본다.

수족구병은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6월에 시작해 여름철 바이러스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주로 발생하며 면역체계가 발달하지 않은 유아(0~6세)에서 발병률이 높은데 영유아는 유치원에서 집단 생활하기 때문에 빠르게 전염될 수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21년 5세 미만 환자는 1만1679명이었는데 2022년 22만3169명, 2023년에는 22만442명으로 20배 이상 증가했다. 

2024년 수족구병 의사환자(감염확인환자+의심환자) 천분율은 20주(5.13~19) 기준 8.9명으로 15주 2.7명과 비교 3배 이상 크게 증가했다.

양무열 전문의는 “수족구병은 손, 발, 입안에 수포성 발진과 궤양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장 바이러스인 콕사키바이러스 또는 엔테로바이러스71에 의해 발병하고 타액, 체액 또는 배설물 직접 접촉으로 감염되어 열, 목 통증, 식욕부진, 설사 증상이 동반된다”고 설명했다.

수족구병에 감염되었다면 약물치료와 함께 대부분 7~10일 안에 자연 회복이 가능하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다만 엔테로바이러스71에 의해 생긴 수족구병은 증상이 더욱 심해진다.

 

 

바이러스 잠복기는 3~7일로 식욕저하, 설사, 구토, 발열 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며, 심하면 뇌염, 무균성 뇌막염 등 신경계 질환이나 폐출혈, 신경인성 폐부종 등 합병증을 동반할 수 있고  쇼크 및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양무열 전문의는 “아이가 38도 이상 고열에 손, 발, 입, 몸 등에 수포성 발진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방문 치료와 함께 정밀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수족구병은 감염성 질환인 헤르판지나, 헤르페스성 구내염과 혼동될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영유아는 통증으로 음식을 섭취 못하면 탈수가 올 수 있어서 부드럽고 자극적이지 않은 음식으로 영양 공급을 해줘야 한다.

또한 수족구병은 백신, 치료제가 없어 예방과 전파 차단은 기본 수칙이다. 

환자가 있는 가정은 손 씻기 등 철저한 위생 관리와 환자와 생활용품을 따로 사용하는 등 가족 구성원 간 감염 되지 않도록 한다.

[※ 이 기사의 원천 자료는 에이치 플로스 양지병원에서 제공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