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리아와의 본격적인 싸움이 시작됐다...매개모기 주의보 발령
말라리아와의 본격적인 싸움이 시작됐다...매개모기 주의보 발령
  • 윤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4:18
  • 최종수정 2024.06.1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23주차 기준 말라리아 매개모기 발생 증가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헬스컨슈머] 질병관리청(이하 질병청)은 ‘2024년 말라리아 매개모기 조사감시사업’을 통해 23주차(6월2일~8일)에 말라리아 위험지역(서울, 인천, 경기, 강원)에서 채집한 말라리아 매개 모기가 3개 시·군 이상에서 증가하여 주의보 기준에 도달하였으며, 이에 따라 6월 18일 자로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를 발령했다.

질병청은 특히 올해부터 말라리아 위험지역을 4개 시도(서울‧인천‧경기‧강원) 내 53개 시군구로 확대하여, 위험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예방수칙 및 인식도 제고를 위해 ‘말라리아 주의보-경보체계’를 도입함으로써 말라리아 유행을 조기에 차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서울 13곳, 경기 22곳, 인천 10곳, 강원8곳 등 말라리아 위험지역 53개 시군구 내 61개 지점에서 23주차 매개모기 밀도 감시 결과, 하룻밤에 한 대의 채집기에 채집된 모기의 평균수인 모기지수가 0.5이상인 지역[강화군(0.8), 파주시(0.8), 철원군(0.6)]이 3곳으로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 기준을 충족했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올해 주의보 발령은 전년 대비 1주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말라리아 위험지역의 23주차 최고 기온(27.3℃)이 평년 및 전년 대비 약 2℃ 높아져 모기의 활동이 다소 빨라진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질병청은 2009년부터 ‘말라리아 매개모기 조사감시 사업’을 국방부, 보건환경연구원(서울, 경기, 인천, 강원), 보건소와 함께 협력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매년 4월부터 10월까지 주간 감시 결과를 질병관리청 감염병 누리집(www.kdca.go.kr)과 감염병포털(dportal.kdca.go.kr)내 주간지에 공개하고 있다고 안내했다. 

질병청은 올해 신고된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23주(1.1.~6.8.)까지 총 101명으로 전년 동기간(137명) 대비 26.3% 감소 추세이고, 지역별 환자 발생 현황은 경기(60.4%), 인천(14.9%), 서울(12.9%) 순이었으며, 역학조사 결과 주요 추정 감염지역은 경기(파주시, 김포시, 연천군, 고양시 일산서구), 인천(강화군)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세계보건기구가 지정한 말라리아 퇴치 우선국가로 2030년 국내 말라리아 퇴치를 목표로 4개 추진전략을 포함한 「제2차 말라리아 재퇴치 실행계획(2024-2028)」을 수립했다.
  
추진전략은 ▲환자감시 및 위험관리 강화, ▲매개모기 감시 및 방제 강화, ▲협력 및 소통체계 활성화, ▲말라리아 퇴치인증 기반 마련등이다.
  
지영미 청장은 “말라리아 매개모기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말라리아 위험지역에서는 매개모기 방제를 강화하고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고, 특히 말라리아 위험지역 주민은 말라리아 의심 증상 발생 시 가까운 보건소 등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받을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말라리아 증상은 일반적으로 비특이적이기 때문에 위험지역 내 의료기관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발열환자(37.5℃ 이상)가 방문 시 말라리아를 의심하고, 신속진단검사(RDT)와 확인진단검사(현미경검사 또는 유전자 검출검사(PCR))를 실시하며, 신속진단검사결과가 음성이라도 임상‧역학적으로 필요시 유전자 검출검사(PCR)를 실시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