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이 앞장서 어려운 이웃 돕는 자리 마련
병원이 앞장서 어려운 이웃 돕는 자리 마련
  • 윤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20 13:53
  • 최종수정 2024.06.2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원을지대병원-하계동성당 업무협약 체결

[헬스컨슈머] 노원을지대학교병원(이하 노원을지대병원)이 6월 19일 천주교 서울대교구 하계동 성당(이하 성당)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양 기관의 교류 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협약식은 김동희 진료1부원장, 김유진 행정부원장, 한양섭 대외협력팀장, 김웅태 주임신부, 사목회 김인태 회장, 김혜숙 부회장, 서영호 총무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고 소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노원을지대병원은 천주교 서울대교구 하계동성당 가족들에게 ▲종합검진 비용 할인 ▲일부 비급여항목 할인 ▲장례식장 시설사용료 감면 등   각종 의료서비스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성당의 김웅태 주임신부는 “노원을지대병원이 가까이 있어 평소 교우들이 진료나 장례식장 이용을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다”며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에 어려운 이웃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할 때 성당과 병원이 협력해서 도와줄 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원을지대병원 김동희 부원장은 “그동안 지역 내 관공서, 교회, 군부대, 교육기관 등 많은 단체와 협약을 맺었지만 천주교 서울대교구와의 협약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앞으로 하계동성당 가족들께 의료서비스 혜택을 제공하며 첫 협약 체결의 특별함을 의미 있게 이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 왼쪽부터 사목회 김혜숙 부회장, 김인태 회장, 김웅태 주임신부 김동희 진료1부원장, 김유진 행정부원장, 한양섭 대외협력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