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대사질환의 새로운 바이오마커와 진단제품 공동 연구개발
만성대사질환의 새로운 바이오마커와 진단제품 공동 연구개발
  • 조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10:53
  • 최종수정 2024.06.2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라바이오ㅡ ㈜프로티아MOU 체결

 

[헬스컨슈머] 암 및 만성대사성 질환의 전주기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을 지향하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원창업기업 ㈜바라바이오가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제품을 개발, 생산, 수출하는 기업 ㈜프로티아와 최근 손을 잡았다고 알려왔다.

바라바이오는 연세의대 강남세브란스 내분비 당뇨병센터 센터장 안철우 교수가 교원창업한 회사로 삼중음성유방암 CD96 항체 면역항암제 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에는 만성대사성 질환의 전주기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위해 (주)프로티아와 만성대사질환의 진단제품 연구 개발 및 사업을 협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현재는 (주)바라바이오 주 사업인 삼중음성유방암의 CD96기반 4세대 대사항암제와 ADC 치료제 개발과 만성대사질환 전주기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신사업분야를 개척 중이라고 소개했다. 

(주)프로티아는 난치성 질병의 조기진단에 필요한 바이오마커를 개발하고 물질 분석의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바이오벤처 기업으로 알레르기 진단키트, 면역항체 모니터링 키트, 차세대 임신 진단키트 등의 독특한 장점이 있는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제품을 개발, 생산, 수출하고 있으며, 암 조기진단키트 등을 개발을 통해 인류 복지와 건강에 이바지하고 있다고ㅗ 소개했다.

양 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만성대사질환의 진단을 위해 새로운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제품을 공동 연구개발하기로 했다. 

(주)바라바이오 안철우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주)프로티아와 만성대사질환의 새로운 바이오마커를 연구하고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제품을 개발하여 의료대란으로 진료가 어려운 만성대사질환 환자들에 비대면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