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공의 요구사항 실행에 박차"…복귀 재차 촉구
정부 "전공의 요구사항 실행에 박차"…복귀 재차 촉구
  • 헬스컨슈머
  • 기사입력 2024.06.25 14:18
  • 최종수정 2024.06.25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진 예고한 의사단체에는 "휴진 결정 철회해달라"

 

계속되는 의정갈등
계속되는 의정갈등

(출처) 연합뉴스

정부가 전공의 단체의 요구사항을 실행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수련 현장으로 복귀해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

권병기 보건복지부 필수의료지원관은 25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날 정부가 밝힌 전공의 요구사항 실행 방안은 과학적인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 설치, 수련병원 전문의 인력 채용 확대, 불가항력 의료사고에 대한 구체적인 법적 대책 제시, 열악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등 총 4가지다.

전공의 단체의 요구사항은 총 7가지로, 이날 정부가 밝힌 것들 외에 ▲ 의대 증원 계획 및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전면 백지화 ▲ 전공의 대상 부당한 명령 전면 철회 ▲ 업무개시명령 전면 폐지 등이 있다.

정부는 이달 4일에는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과 전공의에 대한 진료유지명령, 업무개시명령을 철회하기도 했다.

권 지원관은 "전공의 단체에서 제시한 요구사항은 이미 속도감 있게 논의를 진행하고 실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전공의 여러분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수련받을 수 있도록 수련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중대본에서 각 수련병원에 이달 말까지 전공의 복귀를 설득하고 비복귀자에 대해서는 사직 처리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휴진을 예고한 다른 병원과 의사단체에는 휴진 결정을 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권 지원관은 "정부와의 대화의 자리는 언제나 열려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대화의 자리로 나와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를 위한 건설적인 논의와 보다 좋은 의료체계를 만들어가는 데 함께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정부는 여러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의료계의 경험과 지혜를 의료 개혁에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련생인 전공의에게 과도하게 의존하던 과거의 모습으로 회귀하지 않고, 상급종합병원이 숙련된 인력을 중심으로 중증, 응급, 희귀질환 진료에 집중하면서도 합당한 보상을 받으며 전공의들은 본연의 수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조속한 시일 내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