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기자단] 더운 여름, 식중독을 주의합시다!
[청년기자단] 더운 여름, 식중독을 주의합시다!
  • 장연수 청년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14:10
  • 최종수정 2024.07.0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컨슈머] 식중독이란 식품 또는 물의 섭취에 의해 발생된 것으로 생각되는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으로 크게 세균성 식중독과 바이러스성 식중독으로 구분할 수 있다.

■세균성 식중독
세균성 식중독이 가장 흔한 형태의 식중독이며, 세균성 식중독은 다시 독소형과 감염형으로 구분할 수 있다. 대표적인 독소형 식중독의 균류에는 황색포도상구균이 있으며 감염형 식중독의 균류에는 살모넬라, 장염 비브리오균, 병원성 대장균 등이 있다.

35~36도 사이에서 식중독균의 번식 속도가 가장 빠르기 때문에 여름철에 세균성 식중독의 위험성이 증가하는 것이다.

▶︎포도상구균 식중독(세균성-독소형)
균 모양이 포도송이 모양을 띄어서 붙은 이름으로 포도상구균에 의한 식중독은 보통 음식을 섭취한 뒤 약 1시간에서 6시간 내에 갑작스럽게 발생한다. 특히 이 균은 열에 의해서도 파괴되지 않기 때문에 날 음식이나 상한 음식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심한 메스꺼움, 구토, 경련, 설사,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보통 하루 정도 증상이 지속되며 이후에 사라진다. 항생제는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면 수분섭취 등과 같은 대증요법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살모넬라 식중독(세균성-감염형)
계란이나 생 닭에서 주로 나타나며 흔히 장티푸스로 알려져 있다. 특징으로는 음식을 섭취한 후 1~3주 정도의 잠복기를 가지는 것이다. 살모넬라 균에 감염된 환자의 분변에 오염된 식품을 통해 감염된다.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발열이며 두통, 식욕감퇴, 설사, 피부발진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장티푸스에 걸렸으나 제때 치료하지 않는 경우 장 천공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어 증상이 나타난다면 의료기관에 방문하는 것이 좋고, 장티푸스 위험 지역에 방문하기 전에는 예방접종을 맞고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

▶︎장염 비브리오균 식중독(세균성-감염형)
주로 해산물을 날 것이나 덜 조리된 상태로 섭취하는 경우 나타나는 식중독으로 주로 6~10월 경 장염 비브리오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통해 발병된다. 고열, 설사,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을 유발하며 증상이 나타난 경우 충분한 수분섭취를 통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바이러스성 식중독
최근에는 바이러스성 식중독이 증가하고 있는 편이다. 대표적으로 노로바이러스와 로타바이러스가 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여름철 식중독 예방 수칙
1. 손 위생을 철저히 한다.(조리 전, 식사 전, 화장실 이용 후, 외출 전 후 등)
2. 모든 음식은 익혀서 먹도록 한다.
3. 날 음식과 조리된 식품은 각각 분리해서 보관하고, 가급적 날 음식의 섭취는 삼간다.
4. 육류와 어패류는 교차 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칼과 도마 등을 분리해서 사용한다.
5. 손에 상처가 발생한 경우 육류와 어패류를 만지지 않는다.
6. 탈수를 예방하기 위해 충분한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식중독 지수란?
식품의약안전처, 국민건강보험공단, 기상청,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제공하는 정보들을 종합하여 지역별로 식중독에 대한 발병 가능성 및 유행정도 등의 예측정보를 4단계로 구분하여 식중독 발생 위험도를 알려주는 것이다.

아래 사이트에서 각 지역별 위험도와 식중독 주의식품, 예방요령 등을 확인할 수 있다.
http://poisonmap.mfds.go.kr/#nolink
 


(출처) 식품의약안전처

 

단계

지수범위

설명 및 주의사항

위험

95이상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으므로 식중독 예방에 각별한 경계 요망

경고

70이상 95미만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으므로 식중독 예방에 경계 요망

주의

35이상 70미만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중간 단계이므로 식중독 예방에 주의 요망

관심

35미만

식중독 발생 가능성은 낮으나 식중독 예방에 지속적인 관심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