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시 청소년 ADHD 진료 늘어…서울 10대 64% 급증
대도시 청소년 ADHD 진료 늘어…서울 10대 64% 급증
  • 헬스컨슈머
  • 기사입력 2024.07.10 15:34
  • 최종수정 2024.07.1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제, “공부에 도움”은 속설 불과 오남용 주의해야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헬스컨슈머] 서울 등 대도시 청소년 사이에서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이유로 병원 진료를 받은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ADHD 치료제가 집중력을 높여 공부에 도움이 되는 약으로 알려진 데 따른 것으로, 오남용에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김대식 국민의힘 의원실이 질병관리청,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10대 ADHD 진료 인원은 2021년 1만489명에서 지난해 1만7천230명으로 64.3% 급증했다.

이 통계는 병원 등 요양기관에서 진료 중 진단명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호소, 증세 등에 따른 것으로, 이들 10대가 ADHD인 것으로 최종 판정받은 것으로는 볼 수 없다.

같은 기간 부산의 10대 ADHD 진료 인원은 3천888명에서 6천76명으로 56.3% 늘었고, 대구에서는 66.6% 급증했다.

이는 ADHD의 치료 성분인 메틸페니데이트가 '공부 잘하게 되는 약', '집중력을 높이는 약'으로 알려진 영향으로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조사에서 10대 메틸페니데이트 처방 환자는 2022년 6만8천288명에서 지난해 8만6천86명으로 26.1% 증가했다.

 

 

ADHD는 주의력이 떨어지고 산만하며 충동 조절과 행동 통제가 안 되는 증상을 보이는데, 메틸페니데이트는 집중력과 각성을 높여준다.

다만 메틸페니데이트는 향정신성 의약품으로 분류되므로 청소년들의 복용에 주의가 필요하다.

식약처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등에 따르면 ADHD 진단이나 전문가와의 상의 없이 메틸페니데이트를 잘못 사용하는 경우 두통이나 불안을 겪을 수 있고, 드물지만 환각이나 망상, 자살 시도로도 이어질 수 있다.

김대식 의원은 "ADHD 치료제는 의사 처방에 따라 환자에게 투약해야 하는 향정신성 의약품"이라며 "ADHD 환자에게는 신속한 처방이 있어야겠지만, 학부모와 수험생의 불안 심리로 약품이 오남용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