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 환자 분리 진료 ‘국민안심병원’ 운영
호흡기 환자 분리 진료 ‘국민안심병원’ 운영
  • 김용인 기자
  • 최종수정 2020.02.2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헬스컨슈머]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병원 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호흡기 환자와 비호흡기 환자의 진료과정을 분리하는 국민안심병원이 지정돼 운영된다.

보건복지부는 국민들이 코로나 감염 불안을 덜고, 보다 안심하고 진료받을 수 있도록 국민안심병원을 지정한다고 24일 밝혔다.

 

[진료과정에서 호흡기환자 분리진료 기피현상 해소]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 질환에 대해 병원 방문부터 입원까지 진료 전 과정에서 다른 환자와 분리하여 진료하는 병원으로,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줄이고 병원 내 감염 위험으로부터 환자와 의료인을 보호하기 위해 설치된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의 대규모 병원 내 감염(super-spread)은 폐렴 등 중증이 아니더라도 초기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로 인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모든 호흡기질환자의 감염경로를 분리 및 차단하는 예방조치가 필요하다는 병원계의 의견이 반영된 것이다.

복지부는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걱정으로 국민들이 의료기관 내원에 불안감을 가지고 필요한 진료도 기피하는 문제점과 더불어, 호흡기환자들의 경우 일부 병의원의 진료 회피 등 정상적인 진료를 받기 어려운 문제를 해소할 필요성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보호구 착용 시 확진자 진료해도 격리 안 된다]

이에 따라 국민안심병원은 병원 내 감염의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비호흡기환자와 분리된 호흡기환자 전용 진료구역(외래 및 입원)이 따로 운영된다.

먼저 코로나19에 해당하지 않는 일반 호흡기 환자 진료(호흡기 전용 외래)는 비호흡기 환자와 완전히 분리된 컨테이너나 천막 등의 공간에서 실시된다.

또 입원 진료의 경우 호흡기 증상이 아닌 환자와 동선 등을 분리하여 호흡기환자 전용 병동으로 운영된다. 코로나 진단검사 대상 환자는 입원실이나 중환자실 입원 전에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음성인 경우에만 입원한다.

또한 국민안심병원은 방문객 통제, 철저한 의료진 방호 등 높은 수준의 병원감염 예방 및 관리 활동을 실시하며 호흡기환자 진료 시 적절한 개인보호구를 착용하는 경우, 확진자를 진료하여도 해당 의료진이 격리되지 않는다.

국민안심병원에 대해서는 정부(건강보험심사평가원)와 대한병원협회가 공동점검단을 구성해 이행요건의 준수여부를 지속 점검할 예정이다.

국민안심병원은 24일부터 대한병원협회가 신청을 받고 준비가 되는 병원부터 즉시 적용하며, 안심병원 명단은 보건복지부, 병원협회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를 통해 신속히 공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