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흡연 청소년, 금연확률 매우 낮아
전자담배 흡연 청소년, 금연확률 매우 낮아
  • 박신안 기자
  • 최종수정 2020.03.2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덜 해로운 담배' 광고로 청소년들 현혹...청소년 전자담배 흡연 조장
일반담배흡연 청소년보다 실제 금연확률 낮아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헬스컨슈머]금연을 위해 일반 담배에서 궐련형 전자담배로 바꿔 흡연한 청소년들의 금연확률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는 2018년 제14차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에 참여한 6만40명의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 경험자 비율과 실제 금연과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 경험이 있는 국내 청소년 중 81.3%는 일반담배, 액상형 전자담배, 궐련형 전자담배 3종 모두 사용한 경험이 있었다. 즉, 궐련형 전자담배를 단독으로 사용하기보다는 일반담배나 액상형 전자담배와 함께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궐련형 전자담배를 사용해본 적이 있는 청소년은 전체의 2.9%였다.

일반담배, 액상형 전자담배, 궐련형 전자담배까지 모두 사용한 경험이 있는 청소년은 일반담배만 피우는 청소년에 비해 지난 1년간 금연 시도를 한 확률이 48% 높았다. 하지만 현재 3종 담배 모두 사용하는 청소년이 금연할 확률은 일반담배만 피운 청소년이 금연할 확률의 4%에 불과했다. 일반담배를 흡연하던 청소년이 금연을 목표로 궐련형 전자담배를 사용하며 금연을 시도해보지만 실제로 금연을 성공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출시 이후 기존 담배와 다른 외형과 자극적인 광고로 청소년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냄새 등의 부담을 낮춰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을 조장한다는 논란이 있었다.

연구팀은 “청소년들이 일반담배를 끊기 위해 또는 덜 해로운 담배라는 광고에 현혹돼 궐련형 전자담배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며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신종담배제품이 오히려 여러 담배제품을 동시에 사용하는 다중사용자로 만들 수 있고 금연 확률도 낮아질 수 있음으로 청소년 담배규제 정책을 궐련형 전자담배 등 모든 종류의 담배를 포함하는 것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움말: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국제진료센터, 국가금연지원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