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또 바이러스 사태? - 한타 바이러스란
중국, 또 바이러스 사태? - 한타 바이러스란
  • 강지명 기자
  • 최종수정 2020.03.2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 작업: 강지명
그래픽 작업: 강지명

[헬스컨슈머]중국에서 '코로나'를 이은 새로운 바이러스 사태가 발생해 외신을 긴장시키고 있지만, 실제로는 큰 위협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지난 3월 23일, 운남성 임창시 창원현(云南省临沧市沧源县) 티엔()모씨가 섬서성을 통해 산동성으로 향하던 , 강한 발열과 통증 등의 증상을 보였다. 의료진이 도착해 응급처치를 했지만, 티엔모씨는 안타깝게도 당일 7시 10분경 사망했다.

사후 검사에서는 예상과 달리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증에 음성으로 판명되었으며, 한타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버스에 탔던 사람들 , 비슷한 발열 증세를 보이는 2명도 현재 검사중이다.

 

[한타바이러스 감염증이란?]

한타바이러스 감염증이란, 발열, 출혈 증상과 신장 손상이 주요 특징인 급성 바이러스 질환이다.

현지 의료기관에 따르면, 한티바이러스는 ‘유행성 출혈증또는 ‘신장 종합출혈증이라고도 불린다.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 유행하며, 러시아, 핀란드, 스웨덴, 중국 등지에서 사례가 보고되었다.

운남성의 지방질병관리소(云南省地方病防治所) 책임자( 서기, 党书记) 줘스푸(左仕富) 따르면, 근 5년간 운남성 지방에서 보고된 한티바이러스 감염증 사례는 1231건이 있으며, 이중 사망자는 1명이다. 최근에는 매년 200명 정도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또한 서기는 “해당 질병은 통제하에 있으며, 전염성도 없고 백신도 이미 존재하니 크게 걱정하지는 않아도 된다.”라고 당부했다. 실제로 해당 백신은 20년 전에 출시되었다.

 

[한타바이러스 감염증의 원인과 전파]

한타바이러스 감염증 전파 범위가 높고, 사망률도 상당하다. 주로 , 또는 쥐가 접촉한 음식 등을 통해 전염되고, 공기중 전염 가능성도 제기되었다. 하지만 사람간 전염은 불가능하다고 알려졌다.

발병 초반 3일 정도는 발열, 두통, 콧물 감기와 증상이 비슷해, 진단의 난이도가 높은 편이다. 하지만 이후부터는 통증이나 몸이 빨갛게 달아오르는 특유의 증상을 보이기 때문에, 증상을 관찰하는 것만으로도 간편하게 자가진단을 있다.

초반 3일 이후 증상으로는 두통, 요통(허리통증), 안구통이 대표적이다. 또한 목과 얼굴, 눈이 빨개지는 것도 특징이다.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예방접종]

현재까지 알려진 한타바이러스 감염증의 가장 효과적인 처치는 예방접종이다. 앞서 언급했듯, 이미 나온지 수십년이 백신이 있어 문제는 되지 않는다.

또한 쥐를 통해 전달되는 바이러스인 만큼, 위생 자체에 신경쓴다면 어렵지 않게 예방할 있다. 야외 활동때 바닥이나 식물에 맨살이 닿지 않도록 주의하고, 식음료의 보관에 신경을 쓰는 정도면 충분하다. 또한 음식물 섭취 전에 최소 56도 이상으로 30분동안 가열하거나, 끓는 물에 1분간 조리하면 안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