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추석인데"…제수·선물용 식품, 위생관리법 등 위반업체 적발
"곧 추석인데"…제수·선물용 식품, 위생관리법 등 위반업체 적발
  • 박신안 기자
  • 기사입력 2020.09.25 14:00
  • 최종수정 2020.09.2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추석 성수식품 제조·판매업체 등 총 5,067곳 점검
축산물 위생관리법 등 위반 업체 59곳 적발
사진제공: 게티이미지코리아
사진제공: 게티이미지코리아

[헬스컨슈머]추석을 앞두고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축산물 위생관리법에 따른 국내 식품 제조·판매업체를 점검한 결과, 위생관리 기준 및 서류 미작성 등의 위반 사항이 적발됐다.

식약처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17개 지자체와 함께 추석 성수식품 제조·판매업체 등 총 5,067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 및 축산물 위생관리법을 위반한 59곳을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제수용이나 선물용 성수식품의 제조업체, 백화점·마트 등 판매업체 및 수입판매업체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비위생적 취급(10) 건강진단 미실시(15) 축산물업체 종업원 자체위생교육 미실시(9) 서류 미작성(5) 축산물 자체위생관리기준 위반(5) 기타(15) 등이다.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식약청 또는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식약처는 점검대상 업체의 제품을 포함해 시중에 유통 중인 전·튀김 등 조리식품 및 농·수산물 등 총 2,116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검사가 완료된 828건 가운데 2(가공식품 1, 농산물 1)이 기준·규격에 부적합해 해당 제품은 폐기조치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약처가 실시한 제수용·선물용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실시한 수입통관 단계 정밀검사(439) 결과에서는 3건이 부적합됐고, 그중 수산물의 경우에는 수출국과의 위생약정 체결에 따라 수입 중단 조치를 취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선물용 식품 등을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사전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