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렉키로나’, 인도네시아 긴급사용승인 획득…코로나19 확산 방지 역할
셀트리온 ‘렉키로나’, 인도네시아 긴급사용승인 획득…코로나19 확산 방지 역할
  • 박서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7.20 16:19
  • 최종수정 2021.07.2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이후 인도네시아 내에서 코로나 확진 받은 고위험군 경증·중등증 환자 대상으로 사용

-렉키로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 동물실험 결과에서도 중화능력 확인돼

-셀트리온 관계자 “이를 계기로 렉키로나 수출 협의도 더욱 탄력…글로벌 공급에 최선”

[헬스컨슈머] 셀트리온이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가 인도네시아에서 쓰일 예정이다.

최근 셀트리온은 해외 최초로 자사의 ‘렉키로나(성분명 ’레드단비맙‘)’가 17일 인도네시아 식약처로부터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셀트리온 홈페이지
(사진출처) : 셀트리온 홈페이지

17일 이후 인도네시아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성인 고위험군 경증환자,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렉키로나 사용이 허용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9일 기준) 인도네시아 확진자 수는 288만 명이며, 사망자 수는 7만3,600명에 달한다. 특히 최근에는 델타 변이가 확산되면서 감염자가 더욱 급증했다.

셀트리온은 최근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동물실험 결과 렉키로나의 중화능력을 확인한 바 있어 인도네시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렉키로나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렉키로나의 글로벌 임상 및 품질 데이터를 통해 효능을 입증해 인도네시아 식약처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획득하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렉키로나의 수출 협의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신속한 글로벌 공급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