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모든 확진자 ‘재택치료’ 의무…동거인 외출·출근도 제한
앞으로 모든 확진자 ‘재택치료’ 의무…동거인 외출·출근도 제한
  • 박채은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6:28
  • 최종수정 2021.11.3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특정한 사유 있는 경우 제외하고 모든 확진자 재택치료 실시”

-재택치료, 24시간 상담·진료 가능한 핫라인 구축 및 건강모니터링 실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져

-‘출근 금지’ 반발도…김지연 중수본 팀장 “생활지원금 추가로 지원하는 방안 논의 중”

[헬스컨슈머]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을 기점으로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가 늘어나자 정부가 결국 확진자의 경우 재택치료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의료붕괴를 막기 위한 개선책이지만, 일각에서는 불안감이 더 가중하는 모양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어제(2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합동 브리핑에서 “입원 요인이 있거나 감염에 취약한 주거환경 등 특정한 사유가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모든 확진자는 재택치료를 기본으로 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존에는 입원요인이 없는 70세 미만 무증상 및 경증 확진자 중 재택치료에 동의한 사람에게만 재택치료가 이루어졌다. 그러나 앞으로는 모든 확진자에게 재택치료가 의무화되는 것이다.

재택치료는 관리의료기관을 연계해 건강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응급상황 시 신속한 대처를 위해 24시간 상담과 진료가 가능한 핫라인이 구축된다. 또한 확진자의 동거 가족 역시 전파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출근과 등교 등 외출이 제한된다.

그러나 출근 제한 조치의 경우 가계와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네티즌들 사이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오늘(30일) 김지연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재택치료기획팀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설명회를 통해 “출근을 못하게 되는 어려움을 고려해 생활지원금을 추가로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재택치료를 도저히 못 받아들이는 분 역시 생활치료센터로 전환하는 쪽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늘(30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032명이며, 총 누적 확진자 수는 447,230명이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9,702명이며, 이 중 서울과 경기가 각각 5,205명, 3,288명으로 가장 높은 숫자가 집계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