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다음 달까지 병상 1만 개 추가…“확진자 1만 명 이상 나와도 감당 가능”
정부, 다음 달까지 병상 1만 개 추가…“확진자 1만 명 이상 나와도 감당 가능”
  • 박서영 기자
  • 기사입력 2021.12.23 12:24
  • 최종수정 2022.06.23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내년 1월까지 총 2만5천여 개로 확대…인력은 1200명 추가 배치

-거점전담병원에는 투석 환자와 임산부 확진자 위한 특수병상도 마련

-‘일반 진료에 차질’ 지적에 “차질 없게끔 하는 방안, 현실적으로 불가능” 대답

[헬스컨슈머]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1만 개의 병상과 1200여 명의 인력을 추가했다. 하루 1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해도 감당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하루 1만 명의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치료가 가능한 수준으로 병상을 확충한다”며 “현재 1만5천여 개인 중등증 이상 병상을 내년 1월까지 1만여 개 더 확보해 총 2만5천여 개로 늘리겠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먼저 국립중앙의료원과 서울의료원, 보훈병원 등 일부 공공병원은 비워서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전환된다. 대학병원은 중환자 치료를 담당하게 되며, 서울대병원 등 국립대 병원에는 300개 이상의 중증병상을 추가 배치한다. 또한 정부는 거점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의 병상도 2만여 개까지 늘릴 예정이다.

이 중 거점전담병원에는 투석 환자와 임산부 확진자의 분만을 위한 특수병상도 마련될 예정이다. 현재 임산부 확진자의 출산 사례는 1주에 두세 건 정도다.

의료인력 역시 의사 104명, 간호사 1107명 등 약 1200명이 추가적으로 파견된다. 자체 의료기관의 충원과, 군의관·공중보건의 등의 중환자 진료 병원 배치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다.

일반 진료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일반진료에 차질이 없게끔 하는 방안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경증 시술이나 진료의 경우 큰 대학병원이 아닌 동네 의원에서도 진료가 가능한 영역이라고 볼 수 있는데, 자율적으로 조정될 수 있는 부분이라 정부에서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한편 오늘(2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6919명이다. 병상 가동률은 수도권 85.1%, 전국 79.1%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