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CEO “코로나 팬데믹, 곧 종식 단계…다음 변이 덜 치명적일 확률 커”
모더나 CEO “코로나 팬데믹, 곧 종식 단계…다음 변이 덜 치명적일 확률 커”
  • 박서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2.17 15:26
  • 최종수정 2022.02.17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더나 스테판 방셀 CEO, 미국 CNBC 방송 출연해 인터뷰

-방셀 “다음 변이가 오미크론보다 치명적일 확률은 20%…80% 확률로 덜 치명적일 것”

-방송 직후 전문가들 “의미 없는 주장” 경계하기도

[헬스컨슈머] 코로나19가 오미크론 변이 이후 대유행 종식 단계에 들어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CEO는 16일(현지시간) 미국 CNBC의 ‘스쿼트 박스 아시아’에 출연해 ‘코로나19 대 유행이 최종 단계일 수도 있지 않나’ 라는 질문에 “타당한 시나리오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방셀 CEO는 “오미크론 변이 등 코로나19가 진화하면서 우리가 점점 덜 치명적인 바이러스를 보게 될 확률이 80%이고, 다음 변이가 오미크론보다 더 치명적일 확률은 20%”라며 “다행히 오미크론은 매우 치명적이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그러면서도 “여전히 매일 지구촌에서 오미크론 때문에 수천 명이 사망하고 있다. 바이러스는 예측할 수 없다”고 현재 상황을 지적했다.

아울러 방셀 CEO는 “코로나19는 독감처럼 인간과 함께 영원히 지속할 것이고, 우리는 이것돠 함께 살아야만 한다”고 전망했다.

해당 방송이 나간 후 전문가들은 낙관적인 추측에 경계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프랑수아 발루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대 유전학 연구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오미크론이 본질적으로 덜 치명적이라는 주장은 의미가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7일간 전 세계에서 1,547만 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사망자는 7만3162명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