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연구팀 “치주염 임신부, 조산 위험 ↑”
독일 연구팀 “치주염 임신부, 조산 위험 ↑”
  • 권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9 10:42
  • 최종수정 2022.06.2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병원 구강외과 연구팀, 임신부 대상으로 염증 및 박테리아 분석

-치주염 심한 여성,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저체중 아이 출산

-연구팀 “치주질환 치료가 조산 예방법의 하나로 의미 지니게 될 수도”

[헬스컨슈머] 임신 중 치주염이 조산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헬스데이 뉴스는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병원 구강외과 전문의 발렌틴 바르타 박사 연구팀이 이러한 내용의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37주 이전에 출산한 여성 33명과 만기 출산한 여성 44명을 대상으로 구강 염증 및 박테리아를 비교 분석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이들의 잇몸 출혈 및 치주낭의 깊이, 치아 조직이 들뜨는 치아의 부착 소실 등을 평가하기 위해 연령과 흡연, 건강 상태, 투약 정보를 수집했다. 구강 박테리아 종류 분석의 경우, 치석 샘플을 채취하고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확인하는 단계를 거쳤다.

그 결과, 조산 여성은 치아 부착 소실이 심각하고 치주낭의 깊이가 4mm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치아 표면과 치아 아래쪽에서 특이한 박테리아들이 발견됐다.

또한 치주염이 심한 여성이 출산한 아기는 치주낭이 없는 여성이 낳은 아기보다 출생 체중이 상당히 낮았다.

조산은 출산의 10%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조산 아이의 50% 이상이 발달장애를 겪는 만큼 조산 예방법은 매우 중요한 척도다.

연구팀은 “치주염과 조산 사이의 연관성이 확인된다면 임신 전 치주질환 치료가 조산 예방법의 하나로 의미를 지니게 될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