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에 필요한 정신건강은?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에 필요한 정신건강은?
  • 박채은 기자
  • 기사입력 2022.08.12 11:57
  • 최종수정 2022.08.12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환기 혁신적 정신건강 연구개발사업 방향 설정

[헬스컨슈머] 보건복지부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8월 11일 오후2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현재 기획 중인 ‘대규모 정신건강 연구개발사업’에 대한 공청회를 열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이번 공청회는 인공지능(AI), 가상현실 등 신기술과 융합한 정신건강 기술개발이 활발해짐에 따라, 열악한 치료 서비스 및 환경 개선, 디지털 기반 서비스 확대 등으로 정신건강 연구 개발사업의 방향을 정하고 예비타당성조사를 준비하기 위하여 기획되었다.

그동안 정신건강 연구개발(R&D) 분야는 측정 가능한 생물학적 지표 개발의 어려움, 임상 지표의 불명확성 등의 문제로 기술 개발에 한계가 있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전 부문에서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비대면 기술이 발전하면서 정신건강 분야에서도 과학적 데이터에 기반한 기술개발 추진동력이 확보되었다.

공청회는 주제발표와 패널토의,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하였다.

먼저 복지부 정신건강정책과 김한숙 과장이 코로나19와 기술혁신이 가져온 ‘대전환기 정신건강 연구 개발의 사업 방향’을 발표하였다.

이후 서울대병원 권준수 교수를 좌장으로 토론을 진행하여, 코로나19와 기술혁신이 가져온 대전환기 정신건강 연구개발 전략에 대해 학계, 산업계, 임상, 언론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였다.

토론회는 보건산업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었으며, 관심 있는 연구자 및 국민들이 시청할 수 있도록 해당 채널에 영상을 게시할 예정이다.

복지부 정은영 정신건강정책관은 “이번 공청회를 통해 기획 중인 사업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였으며, 각 계의 의견과 최근의 기술변화 경향을 반영하여 정신건강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