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격투기 단체, ‘더블지 FC’ 지정병원 선정 
종합격투기 단체, ‘더블지 FC’ 지정병원 선정 
  • 조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2.12.07 14:45
  • 최종수정 2022.12.0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헬스컨슈머]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병원장 김상일, 이하 양지병원)과 종합격투기 단체, 더블지FC (Double G FC, 대표 양동이, 이하 FC)가 공식 지정병원 의료협약을 체결했다.

12월 6일 양지병원 세미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병원측 김상일 병원장, 김성훈 기획조정실장, 노연태 척추관절센터장 그리고 FC측 양동이 대표, 이지훈 이사, 코리안탑팀 전찬열 대표, UFC 정다운/박준용 선수, 대한911구조대 김병민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종합격투기 스포츠 활성화와 더블지FC 임직원과 선수들의 건강증진 및 상호 공동 발전을 적극 도모하기로 했다. 

더블지 FC 양동이 대표는 “협약 체결로 선수들이 보다 전문화된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우리 선수들이 건강하게 운동 할 수 있도록 의료 복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양동이 대표는 국내에서 두 번째로 UFC에 입성한 경력을 보유한 유명 격투기 선수 출신이다. 

김상일 병원장은 “최근 개설한 스포츠의학클리닉을 중심으로 더블지 FC임직원과 선수 및 가족을 위한 맞춤형 치료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진료와 시/수술, 건강검진 등 다양한 영역의 의료혜택을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지병원은 최근 척추관절센터 내, 스포츠의학클리닉을 개설, 전문 선수들의 각종 부상 치료와 함께 올바른 스포츠 활동을 위한 운동 습관 체크 및 관련 질환 예방, 통증치료, 관절손상 치료 등을 전담 운영 중이다.

(출처)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출처)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