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증’을 개선하는 식품은 없어요!
‘불면증’을 개선하는 식품은 없어요!
  • 박채은 기자
  • 기사입력 2023.01.19 16:28
  • 최종수정 2023.01.1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유도제’ 등 온라인 부당광고 행위 233건 적발·조치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위사진은 본기사와 관련없음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위사진은 본기사와 관련없음

[헬스컨슈머] 불면증을 완화한다든지, 수면을 유도하는 등의 거짓 광고를 일삼은 식품 등에 대해 행정처분이 내려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이하 식약처)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 이하 소비자원)과 협력, 온라인에서 식품·건강기능식품 판매 시 ‘수면’, ‘멜라토닌 함유’ 등으로 광고한 누리집에서 국내 제조 제품 94개, 해외직구제품 200개 294건에 대해 부당광고 여부를 집중 점검(작년 11~12월)한 결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국내 제조 제품 42개, 해외직구제품 191개 등 모두 233건을 적발해 게시물 차단과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특히 해외직구 제품 200건 대상 점검 및 멜라토닌 효능·효과에 대해 전문가 자문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자원은 국내 제품 94건 대상 부당광고 점검 및 멜라토닌 함량 조사를 담당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검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의하면 2019년 63만명에서 2021년 68만명으로 늘어나는, 숙면에 어려움을 겪는 인구 증가와 수면의 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식품 등을 ‘불면증 완화, 수면유도제’ 등으로 부당광고해 판매하는 등 불법행위로부터 소비자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됐다고 식약처는 밝혔다.

식약처는 점검결과 주요 위반 사례가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151건(64.8%)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39건(16.8%) ▲질병 예방·치료에 대한 효능‧효과 광고 35건(15.0%) ▲소비자를 기만하는 광고 7건(3.0%) ▲거짓‧과장 광고 1건(0.4%) 였다고 설명했다.

건강기능식품 오인·혼동의 경우 일반식품에 ‘수면의 질 개선’, ‘수면 개선 보충제’, ‘잠 잘오는 수면에’ 등으로 광고해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식하게 만드는 광고 내용이었으며 의약품 오인‧혼동의 경우 일반식품, 건강기능식품에 ‘수면치료제’, ‘수면유도제’, ‘잠 잘오는 약’ 등으로 광고해 식품 등을 의약품으로 오인‧혼동하게 만드는 광고가 주를 이루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일반식품, 건강기능식품에 ‘불면증’, ‘불면증에 시달리시는’ 등으로 광고해 질병의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광고도 있었다고 사례를 소개했다.

일반식품에 ‘천연 멜라토닌은 수면에 도움이 되고, 독소를 해독하고’ 등으로 광고해 원재료의 효능‧효과를 해당 식품의 효능‧효과로 오인‧혼동하게 하는 소비자 기만형 광고였고 일반식품에 ‘기관지에 좋은’, ‘목에 좋은’ 등 신체조직의 효능·효과에 관하여 표현하는 거짓 광고도 있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 등으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에 적발된 부당광고에 대해 자문했다고 설명했다.

민간광고검증단은 식품, 의료제품의 부당한 광고를 검증하기 위해 의사·교수 등 전문가 90명으로 구성(개인위생, 건강증진, 질병치료, 미용관리, 체형관리 등 5개 분과)되어 있는데 검증단은 “멜라토닌* 함유 등을 표시·광고하는 타트체리 제품 등을 포함해 식품과 건강기능식품으로는 불면증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면서 “식품을 섭취하는 것만으로 불면증을 치료하려는 것은 오히려 치료 시기를 놓치게 되어 증상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증상 초기부터 전문의와 상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식약처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