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부작용 정보 피해 보상에 대해 아십니까?
의약품 부작용 정보 피해 보상에 대해 아십니까?
  • 조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6.26 12:38
  • 최종수정 2023.06.26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피해구제 지급대상 확대 등 안전 혁신 홍보

[헬스컨슈머] 의약품 부작용의 심각성을 정부가 적극 홍보하고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6월 23일 오유경 처장이 지역의약품안전센터로 지정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서울시 구로구)을 방문해 의약품 부작용 보고와 피해구제 제도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의약품안전센터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2023 약물안전캠페인’홍보 현장도 점검했다고 밝혔다.

지역의약품안전센터는 전국 28개소의 지역 거점으로 지정된 의료기관 또는 약물감시 관련 기관(단체)으로 관할지역의 부작용 사례 수집, 인과성 평가, 안전한 약물사용 위한 교육·홍보와 상담활동 등을 수행하는 곳이며 현쟈 환자와 보호자를 대상으로 의약품 부작용 보고에 대한 중요성을 알려 의약품 부작용 보고를 활성화함으로써 다양한 부작용을 수집·분석하고 안전사용 조치를 강화해 안전한 의약품 사용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캠페인을 식약처와 함께 올들어 3회째 펼치고 있다.

이번 오 처장의 현장 방문은 지역의약품안전센터의 의약품 부작용 수집·관리 현황을 살펴보고 관련 제도 활성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며, 의약품 피해구제 사망보상금 지급대상 확대(식의약 규제혁신 100대 과제 중 20번 과제)를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자 마련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 의약품 피해구제 사망보상급 지급대상 확대

 (기존) 부작용과 사망 간의 인과관계가 명확한 경우만 사망보상금을 지급

 (개정) 의약품 부작용, 기저질환, 고령 등 사망에 이르는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경우에도 보상금을 폭넓게 지급

 ※ (관련 규정)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에 관한 규정 시행규칙」(총리령) 개정 (6월 예정)

 

오 처장은 이번 현장 방문에서 “전체 부작용 보고의 3분의 2 이상이 지역의약품안전센터로 수집되고 있다”며, “의료현장에서 의약품 부작용이 발생한 환자에 대한 치료와 상담업무에 최선을 다하는 지역의약품안전센터의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상적인 의약품의 사용에도 예상치 못한 부작용을 겪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가 그 역할을 충실히 해내기 위해서는 의료현장에서 의료진의 적극적인 상담과 안내가 필수”이며, “식약처는 보상범위를 확대하는 등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의약품의 안심 사용 기반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식약처는 보상금의 단계적 확대를 위해 2015년 사망에서 2016년 사망을 비롯해 장애, 장례 그리고 2017년 다시 사망, 장애, 장례, 진료비(급여에 한함)로 확대하다 2019년에는 사망, 장애, 장례는 물론 진료비의 비급여까지 포함시켰다.

식약처는 또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이하 안전관리원)은 전국 28개 지역의약품안전센터와 함께 ‘나의 부작용 정보, 나눌수록 안전해집니다’를 주제로 6월 21일부터 30일까지 ‘2023 약물안전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식약처·안전관리원의 누리집·누리소통망(페이스북, 블로그 등)에서 카드뉴스 배포 등 교육·홍보 활동을 진행하고, 각 지역의약품안전센터는 부작용 상담창구 운영, 퀴즈 이벤트 등 다양한 현장행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식약처는 의약품 사용 후 부작용 발생이 의심되는 경우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1644-6223, 14-3330) 또는 의약품안전나라 누리집(nedrug.mfds.go.kr)으로 상담·신고하거나 가까운 지역의약품안전센터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보다 안심하고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 카드뉴스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