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더 오래 살지만...건강 수준 낮고 암 발생률도 빠르게 증가
여성이 더 오래 살지만...건강 수준 낮고 암 발생률도 빠르게 증가
  • 박채은 기자
  • 기사입력 2023.10.25 14:32
  • 최종수정 2023.10.2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리 여성 약 40% 심한 월경통, 폐경기 여성 약 60% 심한 증상 경험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헬스컨슈머] 기대수명의 증가와 성별 격차로 볼 때 여성 86.6세, 남성 80.6세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오래 살지만 주관적 건강 수준은 더 낮았으며, 골관절염과 골다공증 유병률*이 남성에 비해 매우 높아 질병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암 발생률에서는 2000년도에 여성 암발생 4위였던 자궁경부암이 2020년 10위로 감소한 반면 자궁체부암과 난소암 발생률은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유방암 발생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다 남성에게 발생하는 암으로 오인되기 쉬운 폐암 및 췌장암의 발생률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 주요 암종별 연령표준화 발생률(인구 십만명당 명) >

연도

유방암

자궁경부암

자궁체부암

난소암

폐암

췌장암

2000

28.0

19.8

3.4

5.8

15.5

4.9

2020

77.1

9.6

10.4

8.5

19.3

8.2

 

질병관리청(이하 질병청)과 국립보건연구원(이하 보건원)은 우리나라 여성의 전반적인 건강 현황과 주요 이슈 분석에 대한 연구주관기관인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용역 결과를 토대로 제5차 여성건강통계를 10월 24일자로 발표했다.

 

보건원은 여성의 생애주기별 건강증진을 위한 연구개발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여성의 건강 문제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고자 여성의 전반적인 건강 수준과 주요 이슈를 한눈에 알기 쉽게 구성한 ‘수치로 보는 여성건강’ 통계집을 2014년부터 2020년까지 2년주기로 이후에는 3년 주기로 발간하고 있다고 질병청은 설명했다.

 

이번 여성건강통계는 국민건강영양조사,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국가암통계자료, 암검진수검행태조사, 가족과 출산조사 등 국가 수준의 다양한 조사·통계 원자료 등을 활용하여 여성의 전 생애주기별로 전반적 건강수준, 만성질환, 건강행태, 정신건강, 성·재생산 건강 등 다양한 영역의 통계를 종합·집약적으로 분석하고 약 10년간의 추이 등을 제시했다고 질병청은 덧붙였다.

 

여성건강통계 결과, 청소년 및 성인 여성에서의 스트레스 인지율, 우울장애 유병률, 자살생각률이 모두 남성보다 높게 유지되고 있으며, 코로나19가 유행한 2020년에는 25세~34세 젊은 여성층에서의 우울장애 유병률이 11.9%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제일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남녀 간의 신체활동 실천율의 차이도 좁혀지지 않고 있다.

 

성인 여성의 근력운동 실천률은 16.4%로 과거에 비해 개선되었으나 남성(32.7%)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이며,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 또한 남성의 87% 수준이었다.

 

2013년부터 2021년도의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여성의 연령대별 현재 흡연율은 25세~34세 젊은 여성의 흡연율이 10.3%로 가장 높았으며, 고위험음주율은 35세~44세에서 큰 폭으로 증가(6.1% → 9%)하여 가장 높았다.

 

 

특히 골관절염의 경우 여성 10.3%, 남성 3.8%로 여성이 남성의 약 3배였고 골다공증은 여성 7.1%, 남성 0.7%로 여성이 남성의 약 10배에 달했음이 ‘2019-2021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도 드러난 바 있다.

 

여성은 월경, 임신·출산, 폐경 등 성·재생산건강이 일생에 걸쳐 영향을 미치는데, 청소년 및 성인 여성의 40% 이상이 심한 월경통을 경험하고 있으며, 특히 청소년기에는 약 40%가 월경으로 인해 학교생활 등 사회활동에 지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폐경 이행기에 있거나 폐경한 여성의 약 60%가 심한 폐경 증상을 경험하고 있어 적극적인 증상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현영 보건원장은 “여성의 건강은 여성 자신뿐 아니라 가족과 사회, 나아가 국가의 건강 문제와도 직결되며, 여성건강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우리 사회의 건강을 증진하는 데 중요한 출발점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여성건강에 대한 지속적인 통계 산출과 다양한 연구개발을 통해 우리나라 여성이 건강한 삶을 사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