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성장기부터 발견하고 치료해야 한다
비만, 성장기부터 발견하고 치료해야 한다
  • 윤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3.10.26 15:50
  • 최종수정 2023.10.2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 성장-성조숙증에 큰 영향...‘백년대계 건강검진’ 필수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헬스컨슈머] 최근 소아청소년 관련 의학을 전공한 의사 부족 현실이 필수의료인력의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의대정원 확충 문제가 이슈화 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에이치플로스 양지병원(이하 양지병원)이 소아 중증 질환(소아암 등) 외 소아비만과 당뇨병 등 대사질환과 성조숙증, 성장 치료에 대한 소아청소년과(이하 소청과) 관련 종합검진의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양지병원은 “성장기 건강은 성인이 되었을 때 영향을 준다. 성장기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질병 상황을 미리 확인하고 위험요인을 조기 발견해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 소아와 청소년 건강검진이다”고 강조했다.

그 근거로 질병관리청 조사를 인용, 소아청소년(7~18세) 비만 유병률은 2019~2021년 16.2%로 10년 전인 2010~2012년 10.2% 대비 6% 증가했고 중고생 비만 유병률도 2021년 기준 13.5%로  2011년 보다 2.4배나 늘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양지병원은 “성장기 비만은 키 성장의 악영향을 주며 사춘기 성조숙증 발병 가능성이 크다. 또한 육류 중심 식습관으로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으로 진행할 수 있고 성인이 되면 심혈관 질환 위험도와 함께 관절 체중 부하로 각종 관절질환 발병도 높인다”고 설명했다. 

또 국내 성조숙증 유병률도 2008~2020년 기준 12년 동안 83배나 증가했다는 국내 연구팀 연구팀 조사결과도 인용하는 가운데 ADHD 환자수 역시 5~19세 기준, 2021년 56,240명으로 2019년 48,249명 보다 8천여명이 늘었고 코로나 펜데믹 영향으로 자녀의 감염질환 (독감, 수족구병 등) 관심도 역시 증가 추세에 있음을 지적했다.

양지병원측은 “아이의 영양상태를 중심으로 비만, 성조숙증, 소아 저신장, 소아당뇨, 터너증후군 등 질병 위험인자 조기 발견과 신속한 관련 진료과  연계로 소아청소년 정상적 성장과 발육을 돕는다”며 “특히 과도한 학원 스트레스와 불규칙한 식습관, 정서적 불안을 겪는 청소년 건강 상태를 체크, 영양 및 체력관리를 해주는 비만클리닉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도움말씀을 건넸다. 

아울러 아이가 평소 피곤함과 식욕부진 등 증상이 있거나 성장발달지연 또는 또래 아이보다 급성장해 성조숙증이 의심되는 경우, 아토피, 두드러기, 알레르기 비염 증상, 비만 가족력이 있다면 반드시 관련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소청과의 검진항목으로는 문진과 신체계측, 인바디 검사로 인체 수분과 근육, 지방 균형과 비만도를 측정하며 혈액 종합검사 (대사질환, 기능검사, 혈액질환 및 감염성 질환, 칼슘 대사 관련), 소변검사 (비뇨기 감염 방광/요도 질환), 심전도검사, 흉부촬영, 골연령 검사 등으로 구성돼 있음을 안내했다.
한편 양지병원측은 지역거점병원 역할과 소청과 의료체계 안정성 확보를 기반으로 지역 소아청소년 건강증진을 위해 ‘소아청소년 종합건강검진 프로그램’을 적극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모두 3명의 소청과 전문의가 진료 공백 없이 진료 중이며 소아신장, 소아비만, 요로감염, 성장치료 등 다양한 치료 시스템을 가동, 운영 중이라곧 덧붙였다.
양지병원 임인석 명예 원장(소청과 전문의) 은 “신체 성장과 함께 정신적, 심리적 변화가 많은 소아 청소년 시기에 시행하는 검진은 아이가 정상적으로 잘 크고 있는지 점검하고 특별한 질병이 없어도 변화가 생기는 시기인 만큼 질병 예방으로 균형 잡힌 성장에 도움을 주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