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젊은 환자가 고령 환자보다 정상인대비 사망률↑
당뇨, 젊은 환자가 고령 환자보다 정상인대비 사망률↑
  • 최숙희 기자
  • 최종수정 2020.07.0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9세 당뇨 환자, 동년배 정상인보다 사망 위험 2.25배 높아
"젊은 환자, 그 자체로도 고령에 비해 건강에 더 큰 악영향"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헬스컨슈머]당뇨병에 걸린 젊은 층의 환자는 사망 위험에서 안전한 편일까? 혹시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면 경각심을 가지는 게 좋을 것이다. 최근 젊은 당뇨병 환자도 사망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많은 위험부담을 가지고 있으며, 심지어 고령 환자보다 젊은 환자에서 정상인 대비 사망률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당뇨병과 당뇨병 환자의 사망 연령대를 조사한 연구팀은 2009년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633369명을 2016년까지 약 7.3년 관찰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팀은 당뇨병 사망 위험도를 2039406465세 이상으로 연령에 따라 나눴다. 각 연령층에서는 당뇨병이 없는 정상인 당뇨병 전 단계 새롭게 진단받은 환자 진단 후 5년 미만 5년 후 이상으로 분류해 분석했다.

분석 결과, 고령 환자보다 젊은 환자에서 정상인 대비 당뇨병으로 인해 사망하는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환자가 동년배의 정상인에 비해 사망할 최대 위험은 젊은 연령층에서 2배를 훌쩍 넘겼으나 고령에서는 2배에 못 미친 것이다.

당뇨병 진단 후 5년 이상 흐른 2039세 환자는 같은 연령대의 정상인에 비해 사망 위험이 2.25배 높았다. 또한 당뇨병 진단 후 5년 미만이어도 2.06배에 달했다.

그에 비해 65세 이상에서는 당뇨병 진단 후 5년 이상 흐른 환자의 사망 위험은 동년배 정상인보다 사망 위험이 1.72배 컸다. 당뇨병 진단 후 5년 미만에서는 1.5배 수준이었다.

연구팀은 "고령의 환자는 당뇨병뿐 아니라 다른 원인으로도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젊은 연령층은 당뇨병 그 자체만으로도 건강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도움말: 성균관대 의대 강북삼성병원 당뇨전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