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긴소매·선크림 쓰면 '비타민D' 부족하진 않을까?
여름에 긴소매·선크림 쓰면 '비타민D' 부족하진 않을까?
  • 최숙희 기자
  • 최종수정 2020.07.07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햇빛 차단 노력, 비타민D 부족에 큰 영향 안 줘"
선크림 자주 발라 햇빛차단 적극 노력해야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헬스컨슈머]햇빛에 '비타민D'가 있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무더운 여름에도 비타민D 흡수를 위해 햇볕을 쬐기란 쉽지 않다. 또 더위 때문에 긴소매 옷을 따로 챙겨 입거나 선크림 등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되면 '비타민D가 부족해지지 않을까?'하는 걱정도 생길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되겠다. 최근 이러한 개인의 더위와 자외선 차단을 위한 노력이 비타민D의 흡수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기 때문이다.

개인이 더위 및 자외선 차단을 위한 행위를 할 때의 비타민D 흡수율을 연구한 연구팀은 "광민감성 피부를 가진 경우 햇빛을 차단하는 방법을 많이 사용해도 일광화상의 가능성은 정상인보다 높지만, 비타민D 결핍 위험은 높아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11~14년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에서 59세까지의 미국 백인 성인 2,390명을 대상으로 단면 연구를 진행했다. 광민감성은 수개월간 햇빛에 노출되지 않고 30분 동안 햇빛에 노출되었을 때 심한 일광화상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는지를 자가 보고한 것으로 정의했다. 비타민D 결핍은 혈청 25(OH)D 값이 50nmol/L 이하일 경우로 정의했다.

연구 결과, 광민감성 피부를 가진 경우에는 다른 피부 타입에 비해 그늘을 찾는 확률이 3배 높고, 자외선 차단제도 2배 많이 사용했다. 일광노출 시간은 유의하게 다르지 않았다. 광민감성 피부를 가진 경우 이러한 햇빛차단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광화상을 입을 가능성이 2배 높았다. 젊은 나이일수록, 그리고 여성보다는 남성이, 야외에서 많은 시간을 보낼 경우 일광화상의 가능성이 증가했다. 그러나 비타민D 결핍증은 증가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한국인들은 백인보다 일광화상을 쉽게 입는 편은 아니지만 세계 인종의 피부색을 봤을 때 상당히 밝은 편에 속하는데, 때문에 햇빛이 강한 여름철에는 그늘에서 쉬기, 긴팔 및 선글라스 착용, 자외선 차단제를 자주 사용해야 한다""이러한 차단법을 여러 가지 동시에 사용할수록 일광화상의 발생률을 유의하게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햇빛을 차단하는 노력이 우리 몸에 필요한 비타민D 부족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비타민D는 여름에 반팔 반바지를 착용하고 피부 일부를 노출시키는 일상적인 노출로 수십 분이면 합성이 되기 때문에 일광화상이나 광노화, 피부암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햇빛 차단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 20분 전에 꼼꼼히 두껍게 바르고 땀과 물에 씻겨 나가므로 2~3시간마다 덧발라주는 것이 좋다. 강한 햇빛이 내리쬐는 해변이나 수영장에서 장시간 물놀이를 할 때는 특별히 일광화상에 주의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잘 발라줘야 한다. 또한 햇빛 노출시 노출 부위가 쉽게 붉어지는 밝은 피부를 가진 사람은 햇빛의 해로운 영향에 더 취약하므로 햇빛 차단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도움말: 미국 존스홉킨스병원 피부과, 순천향대서울병원 피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