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골반 통증, ‘이것’ 때문일 수 있다 (하)
여성의 골반 통증, ‘이것’ 때문일 수 있다 (하)
  • 이소정 기자
  • 최종수정 2020.02.1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헬스컨슈머] 골반통은 골반 주변과 아랫배에서 허벅지 주변으로 이어지는 통증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배꼽 아래와 다리 위쪽에 통증이 있으면 골반통으로 간주되곤 한다. 대체로 하복부의 통증이 나타나지만, 허리통증, 생리통, 성교통, 소변을 볼 때의 통증, 복부불편감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사람마다 증상이 다 다를 수 있어 진단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지난 (상)편에서는 이러한 골반통이 나타나는 몇 가지 원인에 대해 알아보았다. 이외에도 어떠한 원인 때문에 골반통이 나타날 수 있는지 이번 (하)편에서 계속 알아보도록 하자.

 

[요로감염]

여성에게 흔한 감염성 질환인 요로감염 역시 아랫배 통증을 일으킬 수 있는 원인이 된다. 요로감염은 요도, 방광, 신장 등 비뇨기계의 한 부분에 세균이 감염되어 생기는 증상인데, 초기에 빨리 치료하면 증상이 심각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요도와 방광에 생긴 요로감염의 경우, 소변을 볼 때의 통증과 소변이 마려운 느낌을 참기 어려운 증상, 자주 화장실에 가고 싶어지는 증상 등이 생긴다. 하지만 신장까지 감염된 요로감염의 경우 언급된 증상과 더불어 열, 구토, 구역감, 오한 등의 전신 증상과 함께 옆구리 부위에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난소낭종]

난소낭종이란 난소의 배란 과정에 문제가 생겨 난소에 물혹이 생기는 증상을 말한다. 난소에 생기는 종양 중 가장 흔하며, 양성 종양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일반적으로 난소낭종은 수주에서 수개월 사이에 저절로 사라지는 경우가 많고, 자각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낭종의 크기가 커지면 생리불순, 생리통, 배뇨/배변 장애와 더불어 골반통과 구역, 소화장애, 두통 등 이 나타나기도 한다. 만약 난소낭종이 터지게 되면 복강 내 출혈이나 급성 복통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에, 종양의 크기가 8cm 이상으로 크거나 파열될 우려가 있을 경우 수술이 필요하다.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신장 결석]

신장 결석은 신장 속에서 소변 속 칼슘이나 요산 등의 물질이 돌처럼 딱딱한 결정을 이루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결석은 그 크기나 개수가 매우 다양한데, 작은 결석의 경우 소변과 함께 배출되는 과정에서 요관이나 요도에 걸려 신장 주변인 옆구리 부위에 통증을 심하게 발생시킬 수 있다. 또한, 이런 통증은 아랫배나 허벅지까지 퍼져 나가기도 한다.

결석이 신장이나 방광 벽을 긁거나 자극해 조직에 상처를 낼 경우, 소변에 피가 섞이는 혈뇨 증상이 심하게 생길 수도 있고, 결석이 소변의 흐름을 막을 정도로 큰 경우는 한 쪽 신장에서 소변이 배출되지 못해 신장이 붓고 신장 기능이 떨어지기도 한다.

 

[골반염]

골반염은 질과 자궁내부에 번식한 세균이 자궁내막과 나팔관, 복강까지 퍼지면서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을 말한다. 특히 성병의 원인인 임질균과 클라미디아균이 골반염의 가장 대표적인 원인이기 때문에 일종의 성병 합병증으로 여겨진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골반통과 성교 시 통증이 나타나며, 고름 같은 질 분비물 분비, 아랫배 통증, 생리양의 증가, 열과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골반염은 자궁, 난소, 나팔관에 영구적인 손상을 일으킬 수 있어 여성 난임과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즉시 치료가 필요하다. 또한 재발 방지를 위해 파트너와 함께 치료를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