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구·경북에 마스크 100만개 추가 긴급 공급
정부, 대구·경북에 마스크 100만개 추가 긴급 공급
  • 김용인 기자
  • 최종수정 2020.02.2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식약처, 221만 개 지원에 이어 100만개 추가 공급…24일 1차 물량 도착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헬스컨슈머] 정부가 최근 코로나19(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빠른 속도로 확산 중인 대구, 경북지역에 마스크 100만 개를 추가로 긴급 공급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대구시와 경상북도 청도군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보건용 마스크 100만 개를 긴급하게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 21일 보건용 마스크 221만 개를 대구 및 경북지역에 공급 지원한 데 이어, 예산과 물량을 긴급히 확보해 식약처가 직접 구매해 공급하게 된 것이다.

식약처는 이번에 공급하는 마스크의 지급 대상 및 시기 등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대구시와 경북 청도군에서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며, 24일 첫 번째 공급 물량이 현지에 도착한다고 설명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보건용 마스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예정이라면서 추가적인 물량 확보 등을 통해 실질적인 지원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