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수급 비상사태' 헌혈증 내면 민방위 교육 인정
'혈액수급 비상사태' 헌혈증 내면 민방위 교육 인정
  • 박신안 기자
  • 최종수정 2020.03.25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수급 비상사태' 총력대응
사진제공: 게티이미지뱅크

[헬스컨슈머]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사람들의 헌혈 기피현상으로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리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지난 2월 대한적십자사는 대국민 헌혈 참여 호소문을 발표하는 등 헌혈 참여를 독려했지만 혈액 수급은 여전히 위태로운 상황이다.

국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헌혈 참여로 현재는 혈액보유량이 적정보유량을 유지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언제든지 혈액보유량이 크게 줄어들 수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2월 중순 5.0일분까지 올라갔던 혈액보유량이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인해 다시 2.8일분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또한 의료기관에서 연기해둔 수술 일정이 정상으로 운영될 경우 병원으로의 공급량이 급증하여 혈액보유량이 급감할 수 있는 실정이다.

대한적십자사는 헌혈 과정에서 감염을 우려하는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채혈직원의 감염 여부를 전수 조사했다. 채혈 현장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은 매일 2회 체온측정 및 호흡기 증상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KF-94 이상의 마스크를 착용한다. 직원뿐 아니라 헌혈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도 마스크를 필히 착용하도록 하는 등 헌혈 과정에서의 안전조치도 강화했다.

잠복기가 있는 신종 전염병 방지를 위해 한 달 이내 해외를 방문한 경우 헌혈에 참여할 수 없다. 따라서 모든 해외여행자는 입국 후 한달 동안 헌혈에 참여할 수 없다. 대한적십자사는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문진절차를 강화하는 등 모든 헌혈자의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을 철저히 확인하고 있다. 따라서 혈액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될 가능성은 극히 낮다.

적극적인 헌혈 참여를 위해 정부는 민방위 교육 시 헌혈증을 제시하면 1시간 교육시간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해주고 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현재 현장 교육을 중단한 1~4년 차의 경우 교육이 재개되면 헌혈증 제시 시, 1시간 교육시간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할 계획이다. 5년 차 이상의 경우 민방위 훈련 시 사이버교육을 1시간 이수해야 하지만 동주민센터 등에 헌혈증 사본을 제시하면 교육을 면제받을 수 있다.

대한적십자사는 코로나19로 많은 이들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수혈이 필요한 긴급환자는 헌혈을 절실히 필요로 하고 있다대한적십자사 전 직원들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안내한 안전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한 혈액의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안심하고 헌혈에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