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기부 취소, 주소 변경, 걱정하지 마세요!
재난지원금 기부 취소, 주소 변경, 걱정하지 마세요!
  • 강지명 기자
  • 최종수정 2020.05.1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지원금 사용할 때 알아두면 좋을 것들

[헬스컨슈머]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재난지원금이 본격적으로 지급되면서 곳곳에서 잡음이 터져나오고 있다. 재난지원금 사용, 소비자들이 또 알아야 할 새로운 정보들이 어떤 것이 있을까?

사진제공: 게티이미지코리아
사진제공: 게티이미지코리아

[카드 포인트 방식, 사용지역 변경 1회 허용]

가장 먼저 특기할 것은, 본지가 지난주에 지적했던 ‘등록 주소 고정’에 대한 정부의 피드백이다.

행정안전부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기준일인 지난 3월 29일 이후 지역으로 이사한 경우 재난지원금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이 경우, 사용지역 변경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에 한해 1회만 가능하고, 선불카드나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은 경우엔 여전히 불가능하다.

당국은 위 사항의 적용이 가능한 주소 변경일의 범위와 신청 절차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 지방자치단체와 협의 후 안내할 계획이다.

 

[실수로 기부, 취소하는 방법은?]

많은 소비자들이 재난지원금 초기에 카드사들이 많은 비판을 받았던 것을 기억할 것이다. 많은 소비자들이 개인정보 사용 동의 페이지에서 습관적으로 ‘전체 동의’를 누르곤 하는데, 여기에 ‘전액 기부’ 선택까지 도매금으로 넘어가게끔 디자인을 했다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에 실수로 원치않는 재난지원금 ‘기부’를 하게 되며 논란이 일었고, 현재는 해당 문제가 해결된 상태다.

자신이 당시에 실수로 기부를 했어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원래 기부 취소는는 신청 당일에만 가능했지만, 위와 같은 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날짜에 상관없이 기부 취소가 가능해졌다. 아직 모든 카드사가 해당 시스템 구축을 하지는 못했지만, 다음주까지는 관련된 업데이트가 진행될 예정이니 걱정하지 말자.

사진제공: 게티이미지코리아
사진제공: 게티이미지코리아

[스마트폰/인터넷 몰라도 돼, 전화/방문신청 가능]

재난지원금의 ‘소외 없는’ 전국민 지급 결정은 반길 일이지만, 노년층을 중심으로 스마트폰과 인터넷 작업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는 또다른 ‘소외’였다.

이에 따라 정부가 오프라인과 일반전화로도 신청이 가능하도록 방침을 정했다. 이에 따라 카드사들이 상담 콜센터와 자동응답시스템, ARS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늘(18일)부터는 주민센터(선불카드나 상품권)나 은행(카드 포인트)을 직접 방문해 지원금을 수령할 수 있다.

다만 마찬가지로 인원 쏠림을 막기 위해 5부제가 적용되니, 번거로운 시간을 쪼개 갔는데 헛걸음이 되지 않도록 날짜를 잘 확인해야 한다.

 

[신청은 아직 여유있지만 사용기한은 빡빡해]

재난지원금 신청 방법이 헷갈려 아직 신청하지 못했어도 괜찮다.

체크카드나 신용카드 포인트의 온라인 신청은 5월 31일, 은행 창구는 6월 18일이기 때문이다. 또한 정부도 재난지원금 신청률을 감안해 이를 언제든 연장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되도록 이번 달 안에 마무리짓도록 하자, 신청일에 상관없이 사용기한이 그다지 넉넉하지 않기 때문이다.

체크카드나 신용카드 포인트, 모바일형 지역사랑상품권, 선불카드는 기한 내 소진해야 한다. 다 쓰지 못한 금액은 모두 국고로 환수된다.

종이형 지역사랑상품권만 발행일로부터 5년까지 유효하다. 그러니 재난지원금을 당장 쓸 생각이 없는 사람은 종이형 상품권으로 받아두자.

사진제공: 게티이미지코리아
사진제공: 게티이미지코리아

[정부의 이상한 사용기준]

마지막으로 알아둬야 할 부분은, 문제가 많은 재난지원금 사용 기준이다. 기존 발표와는 달리, 예외적인 사용처가 여전히 많고, 정부 관계자들도 이를 명확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

대표적인 예시가 바로 ’GS 더프레시’와 ‘이마트 노브랜드’같이 대형 유통업체가 운영하고 있는 기업형 슈퍼마켓이다. 이들은 대기업 계열의 매장임에도 불구하고 뚜렷한 이유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는 제보가 계속 들어오는 중인데, 정부측에서는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